언론보도

  • Home
  • 소식마당
  • 언론보도

Total : 330, Page : 3/66

  • 정신장애인을 위한 우리의 과제 - 6월 4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조현병이 최근 범죄와 연결되어 공포의 대상으로 인식되어 감에 따라 조현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제공 및 인식개선이 시급합니다. 또한, 흉악 범죄자들 대부분 정신 장애와 거리가 멀고 일부일 뿐이며, 치료받지 못하고 지역사회에서 적절한 돌봄을 받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입니다. 정신질환을 비난하기보다는 시기적절하게 그들을 도울 수 있는 환경조성이 필요한 때입니다.   6월 4주 뉴스클리핑을 준비하였습니다.     인권위 "정신장애인, 비난 대신 함께 도울 수 있는 환경 만들어야" 출처 : 이데일리 원문보기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2709286622525656&mediaCodeNo=257&OutLnkChk=Y     정신장애인 범죄율 0.1%... 조현병 탓 몰아가기는 그만 출처 : 한국일보 원문보기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6182321777751?did=DA&dtype=&dtypecode=&prnewsid=     응급실에 조현병 환자…입원할 병원 찾느라 진료 '마비' 출처 : JTBC 원문보기 :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839766     “정신질환, 착하고 똑똑한 청년 많이 걸려… 조현병, 살인병 아냐" 출처 : 조선일보 원문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28/2019062802955.html     인권위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 행정입원권, 경찰에 부여 안돼” 출처 : 서울신문 원문보기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27500120&wlog_tag3=naver

    2019-07-02

  • 정신장애인 혐오를 조장하는 사회 - 6월 2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최근 조현병 관련 사건사고들로 인하여 기존에 치료를 잘 유지하여 회복의 여정에 있는 당사자들 뿐만 아니라 조현병을 앓고 있는 가족을 둔 보호자들도 누구보다 깊은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잠재적 범죄자가 아닌 마음을 앓는 사람들이기에 국가의 촘촘한 돌봄체계가 필요하며, 더불어 실질적인 사회적 관심이 함께 이루어져야 하는 시기입니다.   6월 2주 뉴스클리핑을 준비하였습니다.     잠재적 범죄자? 그런 말이 조현병 환자를 숨게 만듭니다 출처 : 오마이뉴스 원문보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543675&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     조현병 환자 약 끊으면 2년내 70∼80% 재발 출처 : 세계일보 원문보기 :   “공포대상으로 보지 말아달라”... 조현병 보호자들 ‘속앓이’ 출처 : 노컷뉴스 원문보기 : https://n.news.naver.com/article/079/0003237175     언제까지 정신장애인 혐오 조장할 건가요 출처 : 쿠키뉴스 원문보기 : https://news.v.daum.net/v/20190613115020474     “조현병 환자 평균 재원 기간 303일, OECD는 50일” 출처 : 내일신문 원문보기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316129      

    2019-06-17

  • 서울시, 청년을 위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2차 공연 개최
    서울시, 청년을 위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2차 공연 개최   - '청춘, 그대를 사랑하는 시간'을 주제로 6월 27일 진행 - 행복했지만, 때로는 녹록하지 않았던 청춘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시간     서울시가 삶에 지쳐있는 청춘을 위로하기 위해 준비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두 번째 공연이 오는 27일 개최된다.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너와 나, 우리를 맞이하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5월, 6월, 9월, 10월까지 총 4회에 걸쳐 마포구 합정역에 위치한 ‘벨로주 홍대’에서 진행된다. 초청 뮤지션은 홍갑, 황푸하, 빅베이비드라이버,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 라이너스의 담요, 시와, 김목인, 신승은이다.   두 번째 공연일인 오는 27일에는 ‘청춘, 그대를 사랑하는 시간’을 주제로 청춘의 사랑을 응원하기 위해 빅베이비드라이버와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가 아름다운 선율로 감정을 따뜻하게 그려내며 청춘들의 마음에 위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참여 신청은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의 선물 신청하기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주제에 맞는 간단한 신청사연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초대받을 수 있다. 매회 두 명의 신청자 사연을 선정하여 가수의 친필사인이 담긴 앨범을 직접 선물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5월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1회를 찾았던 한 시민은 공연자 분들이 모두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낸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정말 감동이었고 내면 깊은 곳 놓여있는 어둠에 잔잔한 울림과 빛을 비춰주는 노래들을 들으며 큰 위로가 되었다며 더 많은 분들이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을 통해 작은 위로와 울림을 얻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공연 준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참여 소감을 덧붙였다.   2차 콘서트 참여 신청은 6월 10일부터 시작되며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www.blutouch.net)에서 ‘2019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2차 신청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20대-40대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매회 100명씩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배포주소 : http://www.issueinfact.com/news/articleView.html?idxno=9130

    2019-06-17

  •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개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오픈           - 감정표현이 담긴 무료 이모티콘 12종, 4일부터 배포         - 정신건강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신건강정보 전달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시민들의 정신건강증진 및 인식개선을 위한 신규 채널로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개설하였으며, ㈜케이코믹스와 협력하여 개발한 움직이는 애니콘 12종을 카카오톡 사용자에게 4일부터 무료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모티콘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맺어야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선착순 약 2만 명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블루터치와 마음톡톡’ 이모티콘은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사, 응원, 감정 표현 등의 12종으로 구성되어 있고, 다운로드 후 90일간 사용이 가능하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서 스마트기기 사용자에게 다양한 정신건강정보를 전달하고,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생애주기별 정신건강 정보, 캠페인 및 문화행사 알림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여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인지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이해우 센터장은 “브랜드 이모티콘을 처음 배포하게 될 때에는 사용자가 관심을 갖지만 실생활에서 쓰이지 않는 문구나 브랜드 홍보는 오히려 역효과가 드러날 수 있어, 기존의 인기 있는 캐릭터와 블루터치 브랜딩을 더해 실제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였다. 이번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개설을 통하여 정신건강과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이모티콘 이벤트 관련 사항은 블루터치 홈페이지(www.blutouch.net)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배포주소 :

    2019-06-17

  • 언론의 정신질환 보도 - 6월 1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최근 언론이 정신질환 관련 보도시 부정적 단어를 연결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낙인을 더욱 강화시킨다는 지적들이 있습니다. 더불어 해외 주요 국가에서 언론보도준칙을 통해 정신질환과 폭력 사이의 연관성을 가정하는 보도를 하지 않도록 하고 있는 것처럼, 우리나라도 이제는 정신건강 보도준칙과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6월 1주 뉴스클리핑을 준비하였습니다.     조현병 대부분 청소년ㆍ청년기에 발병… 얼마나 빨리 치료하느냐가 중요 출처 : 한국일보 원문보기 : https://m.hankookilbo.com/News/Read/201906011291063502?did=FA&dtype=&dtypecode=&prnewsid=&backAd=1     역주행 사고, 정신과 전문의 “조현병 환자 강력 범죄율˙사고율 일반인보다 낮다” 출처 : YTN라디오 원문보기 : https://m.ytn.co.kr/news_view.php?s_mcd=0103&key=201906041949404768&pos=     조현병 잇단 사건·사고에 움츠러든 환자들 출처 : 아시아경제 원문보기 :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060511431905231     "정신질환 보도 때 부정적 단어 연결해 낙인효과 우려" 출처 : 연합뉴스 원문보기 : https://www.yna.co.kr/view/AKR20190605047100004?input=1195m     "조현병 범죄'는 없다, 언론이 정신장애인 혐오 부추겨" [현장] 정신장애인 언론 보도 문제 성토... “정신건강 보도준칙과 모니터링 필요” 출처 : 오마이뉴스 원문보기 :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2543459#cb      

    2019-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