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Home
  • 소식마당
  • 언론보도

Total : 313, Page : 1/63

  • 보건복지부 대책 발표 이후 현장은? - 5월 3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보건복지부에서 5.15일자로 「중증정신질환자 보호·재활 지원을 위한 우선 조치방안, 광역단위 통합정신건강증진 시범사업 단계적 전국 확대, 초기 환자 집중치료지원 도입 및 지역사회 치료 재활 활성화 지원」 관련 대책 발표가 있었습니다. 현장에서는 여전히 역부족이거나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더불어 당사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인권과 지역사회에 기반한 서비스가 더욱 강화되기를 바라며, 5월 3주 뉴스클리핑을 준비하였습니다.     "살인자 될까 봐 두려워"…나는 한국의 '정신장애인'입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문보기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261278&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정신질환자 대책 발표…인력 늘린다지만 현장선 "역부족" 출처 : jtbc 원문보기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37&aid=0000210060&sid1=001   중증 정신질환 응급대응 보완? 현장선 “달라진 게 없다” 출처 : 한겨레 원문보기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8&aid=0002453913&sid1=001   "초기 치료 중요" 조현병 환자들 장애공개…공유 모임도 출처 : JTBC 원문보기 : http://m.hani.co.kr/arti/opinion/because/893708.html?_fr=fb#cb   "정신질환자란 이유로 통제하는 방식 효과 없다" 출처 : 의협신문 원문보기 :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229

    2019-05-20

  • 정신질환 관리, 무엇이 필요할까? - 5월 2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최근 정신질환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언론, 정부, 학계 등에서 여러 제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정신질환을 관리하기 위해서 강제입원, 사법입원이 활성화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일까요? 지역사회에서 정신질환 관리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정신질환 당사자의 목소리는 어떨까요?   다양한 의견을 함께 나누고자 이번 주 뉴스클리핑을 진행하였습니다.   정부, 정신질환자 전수 조사·관리 방침...내용과 실효성은? 출처 : YTN 원문보기 : https://n.news.naver.com/article/052/0001288750   중증정신질환 '국가책임제' 필요하다! 출처 : 의학신문·일간보사 원문보기 : http://m.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04454&fbclid=IwAR3HbC_pFRcrExEbIyD64W7G28i9ZW2IrfWvxsrC-kW5a5twDqjhxQvSbQk   ‘조현병 관리’ 정신센터 10곳 중 8곳 인력 태부족 출처 : 세계일보 원문보기 :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22&aid=0003358534   2557원의 비극 출처 : 한겨레 원문보기 :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7006.html   강제입원과 강제 치료는 인간의 존엄성과 양립할 수 없어 출처 : 마인드포스트 원문보기 : 정신건강복지법 안에 '사법입원제' 끼워넣는 건 부적절 출처 : 마인드포스트 원문보기 : http://www.mind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90

    2019-05-10

  • 서울시, 청년을 위한 2019년 상반기 블루터치 콘서트‘선물’ 개최
    서울시, 청년을 위한 2019년 상반기 블루터치 콘서트‘선물’개최   - ‘너와 나, 우리를 맞이하는 시간’을 주제로 5월 23일, 6월 27일 2회 진행 - 청춘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음악과 이야기가 있는 위로의 시간       서울시가 삶에 지쳐있는 청춘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너와 나, 우리를 맞이하는 시간’을 상・하반기에 걸쳐 총 4회 개최한다고 밝혔다. 상반기에는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이 5월 23일과 6월 27일에 마포구 합정역에 위치한 ‘벨로주 홍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음악이라는 문화 콘텐츠를 통해 청년이 마음 건강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마음건강의 중요성을 인식하며 자신을 돌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문화행사로 2016년부터 매년 청춘들을 찾아가고 있다.   5월 23일은 ‘청춘, 스무 살의 꿈’이라는 테마로 홍갑과 황푸하 아티스트가 모두의 마음속에 간직해 온 꿈을 노래한다. 6월 27일에는 빅베이비드라이버와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 아티스트가 ‘청춘, 그대를 사랑하는 시간’을 테마로 청춘의 사랑을 응원한다.   지난해 블루터치 콘서트를 찾았던 한 시민은 “숨소리도 놓치지 않고 들을 수 있는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연주되던 음악, 불리던 노래가 어느덧 어리지는 않은 나이가 되어버린 우리들의 푸념을 포근히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같은 고민을 나누는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만으로도 무겁던 삶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묵직한 위로를 안겨준 ‘선물’, 감사합니다!”라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1차 콘서트 참여 신청은 5월 6일, 2차 콘서트 참여 신청은 6월 10일부터 시작되며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www.blutouch.net)에서 ‘2019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신청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20대-40대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매회 100명씩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는다. 공연신청 시 작성한 사연을 선정하여 공연 중 소개하고 아티스트 사인CD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02.3444.9934, 내선 274)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 http://www.herald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908

    2019-05-09

  • 진주 사건이 우리에게 던지는 무거운 질문 - 5월 1주 뉴스클리핑
    안녕하세요,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입니다. 진주 사건 이후 시간이 점차 흐름에 따라 사건과 관련된 구조적인 문제를 비판하는 건설적인 목소리들이 커지고 있습니다.    해당 사건이 정신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낙인을 강화하지 않고 우리와 함께 살아갈 기회가 박탈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5월 첫째 주 뉴스클리핑을 준비하였습니다.   [편집국에서] 진주 방화·살인 사건이 남긴 질문출처 : 한겨례 원문보기 : "진주 살인범, 조현병? 어린이·여성만 골라…판단능력 있었다"출처 : 중앙일보원문보기 : https://news.joins.com/article/23443458   ‘진짜 괴물’은 누구인가출처 : 비마이너원문보기 : http://beminor.com/detail.php?number=13375&thread=03r01   조현병과 자살 - 조현병은 타해보다 자해·자살이 더 심각출처 : YTN원문보기 : https://www.ytn.co.kr/_ln/0103_201904291431432739   “50만을 영원히 가둬둘 수는 없다” 출처 : 한계려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rights/891626.html#csidx8782e377dc86e988b1bb28b04c71100  

    2019-05-02

  • 서울시, 2019년 제28대 정신건강지킴이 위촉
    서울시, 2019년 제28대 정신건강지킴이 위촉 - 문화예술교육 기획자, 류재훈 작가를 서울시 정신건강지킴이로 위촉- 정신건강 인식개선 및 편견해소 메시지 전달     서울시가 지난 26일, 서울시민의 정신건강 인식개선 및 편견해소를 도모하기 위한 제28대 정신건강지킴이를 위촉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정신건강지킴이는 2005년부터 현재까지 엄홍길 산악인, 박상원 배우, 강재형 아나운서, 최정원 배우, 송진구 교수 등 총 28명의 정신건강지킴이가 위촉되어 릴레이 형식으로 사회 각계에서 서울시민에게 정신건강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정신건강지킴이는 각자의 활동 영역 안에서 정신건강 메시지를 전하는 정신건강 홍보활동 이외에도 공연, 강연, 캠페인, 광고 등 서울시 정신건강증진사업에 대한 다양한 재능기부를 통하여 서울시민의 정신건강 인식개선에 공헌해왔다. 제28대 서울시 정신건강지킴이로 위촉된 류재훈 작가(SOFT UNIVERSE 대표)는 프랑스 파리에서 조형예술학을 전공한 후, 예술과 시민의 거리를 좁히기 위한 예술학교를 운영하며 예술이라는 매체를 통해 건강한 사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기여해왔다. 2018년에는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주최하는 다양한 영역의 예술 협업과 시민의 참여를 통해 예술가와 함께하는 예술 활동 프로젝트인 「서울은 미술관」 녹사평 초미니 예술대학을 기획 및 운영한 바 있다. 류재훈 작가는 서울시 정신건강지킴이 위촉식에서 “건강한 기억을 갖는 것이야말로 건강한 정신을 이루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좋은 소리를 듣고, 아름다운 것을 보고, 기분 좋은 적당한 온도를 느끼는 것을 다른 사람들과 나눌 수 있다는 것이 행운이다. 다양한 방식으로 서로가 만나 앞으로 즐거운 일들이 생겨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재훈 작가는 일상 안에 예술을 담는 활동을 통해 시민과 소통해온 경험을 되살려 블루터치 칼럼 기고, 광고, 정신건강 문화행사에 참여하며 정신건강 메시지를 전달하고 서울시민의 정신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02.3444.9934, 내선 272)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

    2019-04-30